점집 금휘궁 알림

금휘궁 신제자 신굿 내림굿(降神巫祭) 안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회 작성일 20-07-22 15:59

본문


내림굿(降神巫祭) 

무병(巫病)을 앓거나 몸에 신기(神氣)가 있는 사람에게 신을 내리게 하고 신을 받는 굿. ‘신굿’, ‘신명굿’, ‘명두굿’, ‘강신제’라고 부르기도 한다.

내림굿은 신이 들린 사람에게 있을지 모를 잡귀 등을 벗겨주는 허주굿(허튼굿)을 한 다음 행한다. 본래 이 두 굿은 별개의 굿이었으나 요즘에는 허주굿의 과정이 내림굿에 포함되어 행해진다. 내림굿이 끝나면 강신자는 더 이상 본래의 이름으로 불리지 않고 다른 무당에 의해 별호를 얻게 된다. 또한 굿을 해준 무당과 새로 무당이 된 사람 사이에는 신부모(神父母)와 신자식(神子息)의 관계가 성립된다. 신자식은 신부모가 굿을 할 때마다 따라다니며 의식, 무가, 춤, 굿상 차리는 법, 음식 만드는 법 등 굿을 하는 데 필요한 것을 익혀 무당으로 성장하게 된다.

서울 지역의 경우 굿의 절차는 일반 재수굿 열두 거리에 내림굿 의식이 추가된다. 주당물림, 부정거리, 가망거리, 말명거리, 상산거리에 이어 내림굿을 한다. 무당이 상산노랫가락을 하며 내림굿을 받는 사람에게 마음에 드는 무복을 골라 입게 한 다음 손에 부채와 방울을 들려서 춤을 추게 한다. 

춤을 추다가 강신자의 몸에 신이 내려 떨게 되는데 이때 내린 신명은 평생을 두고 몸주신으로 모시게 된다. 그리고 주위에 모인 사람들에게 점을 쳐준다. 신의 말인 공수를 내려주는 이것을 ‘말 문 연다’라고 한다. 

내림굿 과정이 끝나면 나머지 뒷부분은 별상굿, 대감거리, 제석거리, 호구거리, 성주거리, 군웅거리, 창부거리, 뒷전거리 등 일반 재수굿이 다시 진행된다. 이 굿을 다 행하고 3일 후 강신자는 굿을 해준 무당의 신전에 술과 밥을 올리고 삼일치성이라는 간단한 제를 올린다.

이러한 내림굿은 일반인이 일련의 정식절차를 통해 신을 받아 무당으로 거듭나는 통과의례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제 35호 김금휘

금휘궁 신제자 신굿 내림굿(降神巫祭) 문의  : HP 010-8906-1245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1621_9811.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0869_759.PN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0889_2442.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0912_5191.jpg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0935_0663.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0954_7209.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1000_3717.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1022_2885.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1043_8766.jpg


1daa893a0786a4a385ffda18a53f8c8a_1595401068_3996.JPG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제 35호 김금휘

금휘궁 신제자 신굿 내림굿(降神巫祭) 문의  : HP 010-8906-124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